성모님께서는 나주에서 죄인들의 회개를 위하여 당신의 현존이자 사랑이며 우정의 표시인 장미향기를 풍겨주시고 향유를 400여일 간 준비하시어 1992년 11월 24일부터 흘려주셨다. 1992년 11월 24일 파 레몬드 신부님께서 나주를 방문하시어 율리아 부부, 박 루비노 형제와 함께 묵주기도를 끝내고 성모님 상을 내려 안아 보실 때 성모님 상의 머리 끝 부분에서 향기가 나는 기름이 솟아나는 것을 목격하셨다.

 

성모님께서는 향유를 1994년 10월 23일까지 700일 간이나 흘려

주셨으며, 2001년 3월 12일 피빛 향유를 흘려주신 후 지금까지 계속해서 향유를 흘리고 계시며 장미향기를 풍겨주고 계신다.

 

"최후의 만찬이 무엇이냐? 그것은 바로 사랑이며 나눔의 잔치이다. 높고 깊고 넓은 나의 사랑 전체를 아들 예수와 함께 나의 사랑하는 교황과 추기경, 주교, 모든 성직자와 수도자들, 그리고 세상의 모든 자녀들에게 온전히 내어 주고자 나를 모두 짜내어 향기와 기름을 주는 것이다. 내가 모두를 위해서 주는 향기와 기름은 하느님의 선물인데 그것은 바로 나의 현존이며 사랑이자 우정이기도 하다."(1993. 4. 8)

 


 

 

  

 

레몬드 신부님 나주를 방문하실 때 성모님 상의 왼쪽 어깨에서부터 망토 옷자락을 타고 밑까지 향유를 흘려주셨다. (1992년 11월 24일)

 

 

 

머리에서부터 향유가 흘러 내리는 모습

 

 

 

 

 

 

 

 

 

 

 

 

 

 

2001년 3월 12일 피빛 향유를 흘려주심

 

 

        
                                               2001년 3월 12일 피빛 향유를 흘려주심

 

   2004년 11월 6일 향유가 손가락 끝에 방울방울 맺혀있음        향유가 성모님상 발 아래 받침보에까지 넘쳐 흘러 흥건히 있음

2004년 11월 24일 (향유 흘리신 12주년 기념일이며 성체 내려오신 10주년 기념일)과 12월4일 (첫 토요일 철야 기도회)에 흥건하게 향유를 흘려주시면서 변치 않는 사랑과 우정과 현존을 보여 주심

 

 

 

 


           2005년 6월 30일 흥건하게 향유를 흘려주신 성모님                       2005년 12월 8일 향유를 흘리시는 성모님

 

 


2005년 10월 1일 흥건하게 향유를 흘려주시면서 변치 않는 사랑과 우정과 현존을 보여 주고 계시는 성모님
 


2005년 10월 19일 피눈물 19주년 기념일에
성모님께서 황금빛 향유를 많이 흘려주심

 

 

 

        
             2005년 11월 5일 향유를 흘려주심                                            2005년 12월 3일 향유를 흘려주심

 

2006년 3월 4일 첫 토요일 흥건하게 향유를 흘려주시면서 변치 않는 사랑과 우정과 현존을 보여 주고 계시는 성모님

 

 

2006년 황금 황유를 흘려 주고 계시는 성모님

 


2006년 성모님의 머리에서부터 황금 향유가 흘려 내려
성모님상 발 아래 받침보에까지 넘쳐 흘러 흥건히 있음

 

 

 

 

 

2007년 1월 6일 첫 토요일

온 몸을 다 짜내어 향유를 흘려 주고 계시는 성모님

 

온몸에 향유를 흘려 주고 계시는 성모님
(2007. 5. 16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된 첫 번째 기념일)

황금향유를 흘려 주시는 아름다우신 성모님
(2007. 5. 16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된 첫 번째 기념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