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의 구원방주

최근 나주에서 일어난 일들

list.GIF

 

 

 

2016년 9월 15일 성모님 통고 축일에 예수님 사랑의 메시지에서-

특별히 불림 받은 영혼들까지도 깨어있지 못해 주님과 성모님의 가슴에 예리한 비수를 푹푹 꽂으니 나의 가슴도 터질 듯이 아팠다. 머리는 쪼개질 듯이 아프더니 어느 순간 화산이 폭발하듯 터지는 것 같았다. 큰 수건을 받쳤는데 머리에서 새까만 액체가 핏빛으로 흘러나왔다.

“사랑하는 내 작은 영혼아!

죄인들이 회개할 수만 있다면 죽음을 각오하면서까지 어찌 그토록 혹렬한 고통을 스스로 택한단 말이냐? 그 고통들을 미소 속에 감추고 자강불식으로 죽음도 불사하는 너의 염원을 속인들이 어찌 짐작인들 할 수 있겠느냐. 나는 네가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애원하며 받아내는 천고만난의 고통과 눈물과 피땀 한 방울도 헛되지 않도록 작은 영혼인 너를 통하여 단순한 영혼들에게 은총으로 흘러들어 가도록 사용할 것이다.

이제 때가 되었다. 세상의 모든 지도자와 자녀들이 5대 영성을 묵상하고 실천하여 회개할 수 있도록 어서 책으로 엮어라. 걱정하지 말아라. 그것은 너를 드러내는 것이 아니고 고갈되어 버린 영혼들의 마음을 풍성하게 채워줄 것이며, 5대 영성을 통해서 메시지 실천은 증대되어 닫힌 마음의 문이 열리고, 나와 내 어머니를 찾을 귀중한 선물이 될 것이니 걱정하지 말고 어서 그 작업을 진행하여라.

 

2017년 9월 26일 메시지에서 -

... “네가 그 책을 만들지 못하게 할 것이니 두고 봐라!” 했던 사탄과 마귀들의 공격이 끊임없이 이어졌기에 책이 나오기까지 계속 죽음을 넘나드는 혹독한 고통을 봉헌했다. 그런데 26일 새벽 1시, 병자성사를 주기 위해 신부님이 오신다면 그동안 죽을 것 같았기에 도와주는 수녀가 백부장의 믿음으로 주님께 청하고, 신부님께 거기서 빨리 도유로 병자성사를 좀 주시라고 부탁 드렸다. 신부님이 다급하게 도유로 강복을 주시자 그 순간 머리에서 짙은 향기가 나는 황금색의 향유가 터져 나왔다.

 

죽음 직전에 머리에서 터져나온 핏빛향유와 황금향유

 

2017년 9월 29일 메시지에서 -

수많은 내 자녀들이 간교하고 사악한 사탄의 계략으로 죄 중에 살면서도 그것이 죄인 줄 모르고 지옥의 길을 향해 가고 있다. 그것은 바로 사탄이 그것이 진정한 가치이며 선이라고 생각하도록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영혼이든 깨어 있지 않고서는 그 사실을 전혀 알 수 없으니 내가 너를 통해 완성한 5대 영성을 모든 이에게 어서 서둘러 전해야 한다.

지극히 사랑하는 세상의 모든 자녀들아!

주춤하며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군림하는 목자들까지 어서 깨어나 내가 나주에서 전대미문의 기적을 행하면서 주는 사랑의 메시지를 겸손하게 받아들이고 실천하면서 그들에게 맡겨진 양 떼들도 5대 영성을 실천하도록 양육하여야 된다. 그러면 목자를 믿고 따라가는 수많은 양들도 5대 영성을 실천하여 마지막 날 천국에 올라 영원한 생명나무를 차지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율리아님은 아이를 넷이나 낳았는데 그 중 둘은 죽음을 넘나들며 어마어마한 고통 중에 낳았으나 출산 하며 신음소리조차 내지 않았다. 그러나 5대 영성 책을 집필하던 마지막 3개월은 그 출산 고통과 비교할 수 없는 극심한 고통들을 받으면서도 5대 영성 책자를 읽는 이들이 회개하도록 아름답게 봉헌했다. 험담과 판단으로 인해 입 안과 입술이 다 터지고 헤져 말하기도 힘들었지만 판단과 험담, 이간질하는 이들의 회개를 위하여 봉헌했다.

특히 음란, 낙태, 동성애 보속 고통들로 피가 나오면서 항문이 다 튀어나와 자리에 앉아 있기도 힘들었는데 용변이 조금만 나오려고 해도 앞뒤로 출혈이 일어나면서 엄청난 고통이 계속되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큰 소리를 지를 정도였다. 율리아님은 눈물을 줄줄 흘리며 몸부림치면서도‘5대 영성 책을 읽는 이들의 나쁜 악습들을 다 빼주세요.’하고 그 극심한 고통들을‘사랑 받은 셈치고’봉헌했다. 

음란, 낙태, 동성애 보속 고통들

또 마귀가 넘어뜨려 정신이 혼미해지면서도 구마경으로 마귀를 쫓고, 주님과 성모님의 영광만을 위해 그리고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아름답게 봉헌하면서 다시 일어나 일을 계속했다.  

 

여러 보속 고통을 봉헌하면서
5대 영성 집필 중 마귀 공격으로 쓰러짐(온몸에 멍투성이)
 

 

율리아님은 계속되는 마귀의 방해와 극심한 여러 고통 중에서도 오른 팔목 인대가 두개나 잘못되어 자판 두드리는것도 힘들었지만 책의 제목인“작은 영혼을 통한 5대 영성”글자와 각 영성인“1. 생활의 기도 2. 셈 치고 3. 봉헌의 삶 4. 아멘 5. 내 탓”글자를 손수 썼다.

또한 산소 호흡기를 해도 산소포화도가 87%까지 내려가 한 여름에도 호흡기를 24시간 착용한 채 복식호흡을 하면서 일해야 했다. 왜냐하면 복식호흡을 하면 심장과 머리에도 힘이 가해져 정신이 아득할 정도로 고통스러웠지만 목숨까지도 주님 영광 받으시도록 봉헌한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5대 영성’책자 인쇄와 제본까지 완전히 끝나 나주에 무사히 도착했을 때, 자궁이 없음에도 팬티를 적실 정도로 심했던 앞뒤 출혈과 고통도 멈추었다. 주님께서는 작은 영혼의 이런 끝없는 사랑과 희생을 보시고‘5대 영성’을 받아들여 실천하는 자녀들은 과거의 잘못을 따지지 않고 모두 구원해주겠다고 약속하신 것이다.

 

 

 

 

2017년 11월 5일 메시지에서 -

5대 영성’ 을 책으로 엮자고 마음을 모을 때부터 수많은 고통들이 뒤따라 눈도 뜨기 힘들고 기진맥진했다. 천신만고 끝에 책을 만들었지만 탈진해 쓰러졌다. 그렇게 몇 번이나 죽어가면서 일을 하다 도저히 더는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이 너무 극심해 검사를 받았다. 그런데 칼륨 수치가 죽은 사람에게서나 나오는 12.5(정상 3.5~5), 산소포화도는 82%(정상95~100%)로 떨어졌고, 온몸의 장기를 관장하여 움직이게 하는 자율신경도 그 기능을 하지 못하고 최악의 상태가 되어 있었다.

심부전에 천식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났고, 항문과 생식기관은 다 헐고 찢어져 피가 나오고 튀어나와 움직이기도 힘들었다. 게다가 체온이 22.3도까지 떨어지는 등 의학적으로는 도저히 설명이 불가한 상황 속에서 사탄과 마귀들의 계속되는 공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11월 첫 토요일을 준비하면서도 극심한 고통은 계속되었다. 음란과 낙태, 동성애 등의 죄로 인해 앞뒤로 패이고 찢어져 무시무시한 통증 속에서 피 흘리는 고통을 받았지만 나는 너무너무 기뻤다. 내가 고통 받음으로 인해 나주 순례자들이 회개하고 치유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 이 얼마나 기쁜 일인가!

메시지 쓰면서 받은 고통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