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주성모님

마리아의 구원방주

나주의 성모님 동산

나주의 성모님 동산

십자가의 길

갈바리아 언덕

성혈 조배실

태양의 변화

성모님 동산 사계

 

 

 

 


 성혈 조배실

 

 

 성체기적

 

     성혈 기적 (02.6.11) (02.8.15) (06.10.19)

 

    향유

 

DSC00167_2.jpg

DSC00169_2.jpg

성혈 조배실 아크릴 돔위에 내려주신 성혈

DSC00187_2.jpg

성혈 조배실 아크릴 돔위에 내려주신 성혈이 밑으로 흐르고 있음

 

DSC00195_2.jpg

DSC00182_2.jpg 

성혈 조배실 아크릴 돔위에 내려주신 성혈

DSC00190_2.jpg

함께한 의사인 협력자는 “이 성혈은 선홍색인 것으로 보아 동맥피로 보인다”고 하였으며 주사기로 직접 성혈을 채취하던 중 살덩어리로 보이는 것이 성혈과 함께 섞여 있는 것을 발견하기도 했는데 채취한 1.5cc의 성혈을 채취한 지 2시간이 흘렀고 항응고제를 첨가하지 않은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선명하게 혈장층과 혈구층으로 분리되어 있으며 전혀 응고되지 않은 액체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DSC00255_2.jpg

DSC00357_2.jpg

내려주신 성혈을
의사가 1.5cc의 성혈을 채취함

 

채취한 1.5cc의 성혈이 2시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응고되지 않았으며 혈장과 혈구로 분리 되어 있음

놀랍게도 성혈 조배실에 내려주신 성혈은 두 시간이 지났는데도 색이 변하거나 전혀 응고되지도 않았으니 누구도 피해 갈 수없는 자연법칙조차 힘을 잃는 신비를 보며 전지전능하신 창조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권능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IMG_9767_2.jpg

채취한 성혈을 목격하고
계시는 주교님과 몬시뇰과 신부님들

IMG_9786_2.jpg

채취한 성혈의 혈액 검사 과정을 주교님과 몬시뇰과 신부님들과 의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임상병리사 실장이 혈액 검사를 하고 있음

IMG_9798_2.jpg

채취한 성혈의 혈액
검사 결과 AB형으로 나옴

DSC00221_2.jpg

의사가 채취한 성혈의 혈액 검사 결과 AB형으로 나온 것을 설명하고 있음

DSC00232_2.jpg

주교님께서 성혈의 혈액 검사 결과
AB형으로 나온 것을 확인하시고 서명하고 계심


혈액은 보통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혈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항응고제라고 하는 혈액이 응고되지 않도록 하는 약품을 첨가하지 않으면 보통 실온에서 5~10분 이상이 지났을 때 마르기 시작하여 완전히 마르면 거뭇거뭇 껍데기처럼 변합니다. 빠르면 5분도 채 안 되어서 마르기 시작합니다. 혈액에 항응고제를 넣어 원심침강시키거나 방치해두면 층이 나누어지는데, 위층을 혈장층, 아래층(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을 혈구층이라고 부른다.

 

위 사진 3장은 채취한 지 5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응고되지 않은 액체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의학적으로나 과학적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초자연적인 현상입니다.

 

 

 

    (2006년 10월 15일 성모님의 사랑의 메시지)

예수님께서는 10월 11일부터 17일까지 연이어 7일 동안 경당에서 기도할 때와  내가 기거하는 침실의 요와 이불과 침대에 계속해서 성혈을 내려주셨다. 아니, 쏟아주셨다고 해야 맞을 것이다. 이렇게 쏟아지듯 내려오시는 성혈을 많은 협력자들이 목격하였다. 나는 부르짖었다.

“주님! 이제 그만, 이제 그만하셔도 주님께서 얼마만큼 세상을 보시고 아파하시는지 알겠어요. 그러니 이제 그만 흘리셔요.”하고 마음을 다하여 외쳤다. 성혈이 내려오심을 함께 목격하신 신부님들께서 성혈을 수거해서 유리 용기와 플라스틱 용기에 담았는데 15~20분 후에 응고되었던 성혈이 다시 액화되어 심장이 박동하고 숨을 쉬는 듯 움직이셨고 신부님들과 여러 협력자들이 성혈을 담은 용기를 잡으면 힘찬 맥박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

17년 넘게 나주에 순례를 오시는 루이 보스만스 신부님과 함께 순례오신 요셉 고센스 신부님과 우리 일행은 12일과 14일에 내려오신 성혈을 모시고 나주종합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했는데 혈액형은 모두 AB형으로 나왔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나는, 오후 3시경 성모님의 부르심을 느끼고 성모님의 경당으로 나아가 기도를 했다. 기도하던 중 나는 현시를 보게 되었는데 현시 중에 갑자기 못 박는 소리가 귀청을 찢을 듯 쾅쾅쾅 들리며 사람들의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려온다. 그곳을 바라본 나는 소스라치게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마치 2000년 전 하느님의 율법을 지키고 하느님을 사랑한다던 이스라엘 지도자와 백성들이 구세주 예수님을 모욕하고 편태를 가하고 결국엔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던 것처럼... 그 중에 주님과 성모님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따르는 몇몇 신부님들과 그 신부님들을 따르던 양떼들이 아무리 막으려고 해도 오히려 그 많은 수에 짓밟히고 만다.  

그 때 성모님의 슬픈 음성이 들려왔다.

성모님 : 

“온 세상 구원을 위하여 늘상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기쁘게 고통을 청하여 받는 사랑하는 나의 딸아!

네가 온갖 시련을 겪는 동안에도 너를 그토록 사랑하시는 너의 주님과 나의 성심 안에서 그 모든 고통들을 아름답게 봉헌해주었으니 고맙구나. 하늘나라 옥좌 앞에서 영원한 행복을 누리게 될 영혼들이 누구인지 잘 알고 있는 네가, 세상 죄인들의 회개를 위함과 부패되어 가는 목자들이 영적으로 쇄신되어 맡은바 임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네가 받아내야 하는 극심한 고통들을 더욱 아름답게 봉헌하여라.

지금 네가 보았듯이 주님께서는 병든 암흑의 세상을 영원한 죽음에서 구원하고 죄인들에게 영생을 주기 위하여, 또 하느님의 의노를 불러일으키는 수많은 영혼들에게 자비와 용서와 화해의 은총을 내려주기 위하여 화목제물이 되어 십자가 위에서 열린 다섯 상처의 보혈로써 무한한 축복과 사랑을 내려주시건만 주님께서 친히 뽑아 세운 목자들까지도 주님의 사랑을 전하기는커녕 오히려 배은망덕하게도 갈수록 이 세상과 타협하면서 하느님을 촉범하고 있구나.

온 세상을 구원하시기 위한 주님의 불타는 성심의 사랑은 너희를 그토록 사랑하여 그 사랑을 보여주시고자 신성이 숨겨지고 엄위로운 모습도 숨기시어 빵의 모습으로 또한 고귀하온 성혈로서 낮추고 또 낮추어 친히 너희에게 오신 것은 너희를 그토록 많이 사랑하시기 때문인데 수많은 목자들까지도 주님의 실체를 생각하지 않고 모독하고 배은망덕으로 등한시하는구나.

지금 이 시대는 마귀의 횡포가 인간의 힘을 빌려 인간을 지배하려고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 깨어있지 않는 내 가련한 무수한 목자들과 자녀들은 붉은 용을 따르고 있어 더없는 교만으로 짙은 어둠속, 즉 지옥을 향하여 가고 있고 마귀는 내가 주는 메시지까지 혼란시키기 위하여 인간을 통하여 선함과 경건함을 가장해 여기저기서 여러 가지 형태로 교활하게 활동하고 있단다.

.......

암흑으로 번져가는 세상을 구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내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대리자인 사제들이 분별하여 교회의 질서 안에서 복음적 생활을 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며 양떼들을 천국으로 인도해야 되기에 내 아들 예수가 세상 자녀들을 구원하기 위하여 어떠한 희생을 치렀는지, 구원이 어떤 고통으로 얻어진 것인지를 그들이 먼저 잘 알아야 한다.

내 아들 예수로부터 친히 택함 받은 목자들까지도 세상의 지배자들에게는 절하며 굽실거리면서도 하늘의 주인이시며 우주의 왕이신 하느님께 꿇어 경배하며 양떼들을 천국으로 인도하기 위하여 은혜를 청하는 목자는 극소수에 지나지 않으니 나와 내 아들 예수가 어찌 피 흘리지 않을 수가 있겠느냐.

이제 세상 죄악이 너무 팽배하여 징벌의 때가 가까워온다. 그 때와 그 시간은 언제일지 모르니 어서 서둘러라.

.......

이천년 전 내 아들 예수는 세상 자녀들이 질풍노도처럼 촉범함으로써 십자가에 못 박혀 수난의 잔을 마셨다. 그러나 죽음으로 끝내지 않으시고 사흘 만에 죽은 이들 가운데서 부활하시어 세상의 모든 자녀들에게 새 생명을 약속하신 것이며 지금도 아낌없이 피를 흘리시어 세상 모든 자녀들을 구원하고자 하신다.  

사랑은 이미 말살되어가 어둠에 휩싸인 이 세상은 하느님 아버지를 촉범하고 오류의 맹렬한 회오리바람은 교회 안에까지도 맹렬하게 치닫고 있어 이단과 추문과 악표양으로 이미 타락은 밀물처럼 쏟아져 내리고 있기에,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내어놓은 내 아들 예수와 나의 성심이 활활 타올라 활화산이 되고 있어 하느님께서 징벌을 내리려고 하신다.

....... 

세상이 비록 하느님을 촉범할지라도 작은 영혼들의 간절한 기도 소리가 하늘에 닿을 때 하느님의 의노는 풀릴 것이며 내 아들 예수와 내가 간택한 작은 영혼과 내 곁에서 기도하는 충직한 작은 영혼들이 있기에 나주가 인준만 된다면 주님이 친히 기름 부어 세운 대리자들이 회개할 것이고 그들을 따르는 양떼들도 회개하게 될 것이니 주님께서는 사탄이 파괴한 곳을 다시 건설하실 것이며 상처 입힌 것들까지도 치유해주실 것이다.”

 

 

 

 

table-a3.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