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주성모님

마리아의 구원방주

나주의 성모님 동산

나주의 성모님 동산

십자가의 길

갈바리아 언덕

성혈 조배실

태양의 변화

성모님 동산 사계

 

 

 

 


 성혈 조배실

 

 

 성체기적

 

     성혈 기적 (02.6.11) (02.8.15) (06.10.19)

 

    향유

1995년 8월 24일 말레이시아의 도미니꼬 수 주교님과 1995년 9월 22일 캐나다의 로만 다닐랙 주교님께서 미사를 드리시던 중 율리아 자매님께서 영하신 성체가 심장 모양의 살과 피로 변화되었던 이곳에서 주님께서는 2002년 6월 11일과 8월 15일 피 한 방울, 물 한 방울도 남김없이 쏟아주셨고 현재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성혈을 내려 주셨습니다.

DSC00167_2.jpg

DSC00195_2.jpg

DSC00187_2.jpg

 

 

 

성모님 동산에서 캐나다의 로만 다닐락 주교님과 신학박사 요셉 베드로 핀 신부님 그리고 한국의 장홍빈 알로이시오 신부님께서 집전한 미사때에 율리아 자매님이 모신 성체가 성심모양으로 살아 움직이는 살과 피로 변화됨

성모님 동산에서 캐나다의 로만 다닐락 주교님과 신학박사 요셉 베드로 핀 신부님 그리고 한국의 장홍빈 알로이시오 신부님께서 집전한 미사때에 율리아 자매님이 모신 성체가 성심모양으로 살아 움직이는 살과 피로 변화됨

율리아 자매님이 성체와 성혈을 받아 모시자 살과 피로 변화된 모습

율리아 자매님이 받아 모신 성체가 성심모양의 살과 피로 변화된 모습

95년 9월 22일 성체기적이 일어났던 장소

 

 

 

 

 

캐나다 토론토 로만 다닐랙 주교님과 함께 오신 온타리오의 신학 박사 요셉 베드로 핀 신부님, 그리고 한국의 장홍빈 알로이시오 신부님께서 집전하신 야외미사에 열 여섯 명의 신자들이 함께 참여 하였다.

양형 영성체를 하게 되었는데 내가 모시는 순간 입안에서 성체와 성혈이 혼합이 된 듯 성체가 부풀어 나기 시작하면서 강한 피비린내와 함께 성체는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때 바로 한 형제가 그 현상을 목격하고 로만 다닐랙 주교님께 말씀 드리자 주교님께서는 그 현상을 목격하셨으며 다른 사람들도 함께 목격하였다.

얼마 후 다닐랙 주교님께서 삼키라고 하셨는데 살덩어리로 변하여 커진 성체를 삼키기가 상당히 힘이 들었다. 우리는 울면서 묵상 중에 있었는데 하늘에서 빛이 내려오면서 모습은 보이지 않았지만 위엄이 있고 근엄하면서도 다정한 예수님의 음성이 들려왔다.

 

   예수님:

 

사랑하는 나의 영혼아!

내 교회의 가장 큰 보배는 지극히 거룩하신 내 어머니 마리아다.

내 어머니는 우주의 여왕이며 천상의 모후로서 너희의 어머니이기도 하다. 그래서 내 어머니 마리아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를 사랑하시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나를 통하여 무엇이든지 은총으로 하실 수 있단다.

 

오늘 나의 어머니이시며 천상의 모후이신 너희 어머니가 믿음과 사랑의 숭고한 신비인 성체 안에서 내가 실제로 현존해 있다는 것을 어린 아이처럼 나와 내 어머니를 따르려 하는 주교에게 보여 더욱 널리 전파하도록 부족한 내 작은 영혼을 통하여 내 심장을 열어 보여주는 것이다.

 

나의 이 현존을 매일미사를 집전하는 내 사제들이 진심으로 믿고 느끼며 숭고하고 기묘한 하느님의 실제를 그대로 생활한다면 이 현존을 통하여 수많은 영혼들이 정화될 것이며 자비로운 내 마음 안에서 예상 밖의 은총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어서 나의 실체를 전하여라.

지금 이 세상의 인간 타락이 배교와 불충으로 인하여 파멸 직전에 와 있는데 너무나 많은 나의 대리자들이 잠을 자고 있구나. 그래서 나의 대리자들까지도 거짓 예언자들에게 현혹되어 가는 실정이니 현재의 환난이 나를 괴롭히고 있어 나의 성심은 계속 찢기고 있으며 그것이 채찍이 되어 나의 어머니의 티없는 성심도 계속 찢기고 있단다.

 

불림 받은 나의 영혼들아!

상처입고 분열된 교회 안에서 몰이해와 박해도 받겠지만 나는 언제나 너희 안에서 생활하며 너희 곁에서 격려하고 도우리니 두려워하지 말고 신뢰로써 성체 안에 살아 있는 나를 전하여라.

 

내가 성체 안에 실제로 살아 있으면서 숨쉬며 몸과 피와 영혼과 천주성으로 현존해 있다는 것을 안다고 하면서도 잘 모르는 많은 성직자들과 수많은 자녀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나의 작은 영혼을 통하여서 몇 번이고 보여 주었건만 아직도 나를 따르는 자녀들이 극소수에 지나지 않는구나.

 

많은 성직자들까지도 나의 실체인 성체와 내가 전하는 복음의 숭고한 순박함을 잊고 궤변과 복잡한 논리로써 나를 전하려고 하니 순박한 이들에게 오히려 진흙을 던지는 격이 아니고 무엇이겠느냐.

 

사랑하는 나의 자녀들아!

성체 안에 현존해 있는 내가 이러한 모습으로 너희에게 와서 하는 나의 호소를 거절하지 말아라.

 

만일 그래도 사람들이 깨닫기를 원치 않으며 참으로 너희에게 사랑을 베푸는 나의 뜻을 따르지 않고 신성을 부정하고 신적 기원을 부인한다면 그때에는 성부의 분노를 보게 될 것이다. 수세기를 통하여 내 어머니께서 하신 다정스럽고 친절한 말씀들을 따르지 않았기에 지금 교회까지도 죄악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어서 서둘러 궁극적인 승리를 위하여 불가결한 효력에 연결되도록 기도하고 희생하고 보속하여 봉헌된 삶을 살면서 일찍이 쏟아진 가장 가공할 설독의 죄를 보상하여라. 그리고 짓밟혀진 나의 명예를 회복해 주기 위하여 내 어머니 마리아를 따른다면 이 세상 생활의 어두운 미로에서도 길을 잃지 않을 것이다.

 

내 어머니 마리아는 나에게 오는 지름길이며 쇄신된 내 교회의 빛나는 새벽이며 새로운 계약의 궤이기 때문이다.

 

나를 따르며 나를 전하는 나의 자녀들아!

비판자들 때문에 그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하지 말고 기도하고 또 기도하며 전하여라. 하느님의 손길이 너희 위에 내릴 때 비판자들의 생각은 하늘에서 흩어지는 구름처럼 빨리 바뀌어질 것이다.

 

너와 더불어 네게 소중한 모든 사람들에게도 강복한다.
 

 

 

 

table-a3.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