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의 성모님께서는 메시지의 진실성을 확인해 주시기 위하여 수많은 징표를 주셨다.  

 

이 기적들은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완전한 선물이며 고귀하고도 놀라운 표징이다.  그 중 대표적인 성체기적은 교황청 교황 성하께서 집전하신 개인미사에서의 성체기적과 (1995. 10. 31), 죠반니 블라이티스 주한 교황 대사님(1994.11. 24), 캐나다 토론토시의 로만 다닐렉 주교님(1995. 9. 22), 말레이시아 사라 와크

시부 교구의 도미니꼬 수 주교님(1996. 9. 16), 한국 제주 교구의 김창렬 바오로 주교님 (1997. 6. 12), 교황청에서 오신 몬시뇰께서 성모님 집을 방문했을 때(1997. 7. 13)의 기적 등이다.

지금까지 성체를 직접 내려 주신 기적은 1997년까지 7번인데 1994년 11월 24일 주한 교황 대사님과 신부님들을 비롯한 70여명의 신자들이 기도하고 있을 때 미카엘 대천사를 통하여 큰 성체와 빛에 둘러싸인 작은 성체가 내려왔으며, 1995년 7월 1일 성모님 눈물 흘리신 10주년 기념일 새벽 3시 40분에 예수님의 일곱 상처에서 흘러내린 피가 성체로 변하여 7개의 작은 성체로 내려왔는데 피와 살로 변화된 모습을 많은 신자들이 목격할 수 있도록 보여 주시기도 했다.

또한 1996년 7월 1일 성모님 눈물 흘리신 11주년 기념일 새벽 3시에 예수님의 일곱 상처에서 성혈이 흘러 내렸는데 성혈이 하얀 성체가 되어 빛과 함께 율리아 자매님의 입안으로 내려왔다.  

1997 6 12 한국 제주 교구장님이신 김창렬 주교님께서 나주 성모님 집에 방문하시어 눈물 흘리셨던 성모님 앞에서 이제까지 보여 주셨던 하늘에서 내려주신 성체와 살과 피로 변화된 성체를 보존하지 못했음을 못내 아쉬워 안타깝게 생각하시며 성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셨는데 하얀 물체(성체) 위에서 내려와 성모님 앞에 큰소리를 내면서 내려오셨다. 주교님은 성체를 바라보시며 살아계신 예수님이라고 표현하시었다. 성체는 광주 주교관에 모셔져 있다.

 

1997 7 13 오후 11 40 성모님을 지극히 사랑하시는 교황청에서 오신 몬시뇰이 성모님 집을 방문하여 기도 중에 있을 소리와 함께 성체가 내려 오셨다. 또한 1997년 8월 27일 낮 12시경 30여 명의 신자들이 기도하고 있을 때 성체가 내려오셨는데 1997년 6월 12일에 내려오셨던 성체 문양과 같은 예수 성심 문양이었으며 이 성체도 광주 주교관에 모셔져 있다.

이로써 성체가 내려오시는 놀라운 징표를 통하여 성모님의 급박하고도 절실한 사랑의 메시지를 이곳 나주를 통하여 전 세계의 모든 자녀들에게 알리고자 하신다.  


 

 

년 월 일

내용

사진

 


2011. 3.5

* 성모님 동산 비닐성전에서 첫토요일 미사 성찬의 전례 시작때 성체께서 강림하심

2011_3_5eucharistc.jpg


2010. 6.15

* 새벽 1시경 신부님께서 오셨을 때 율리아 자매님의 다락방에서 성체가 내려오심

2010_6_15eucharistc.jpg



2010. 2.28

* 바티칸에서의 두 번째 성체기적,
2월 28일 10시에 교황청 관저 베네딕도의 집 성당에서 블라이티스 대주교님께서 집전하신 미사 중 율리아 자매가 모신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되고 있었다.


2009.11.2

오전 11시경 장 알로이시오 신부님께 율리아 자매님과 봉사자 자매님에게 봉성체를 해 주시기 위해 작은 성체 1개와 큰 성체 반쪽을 성합에 모시고 율리아 자매님 방에 오셨음. 그 후에 3명의 협력자들이 더 와 성체가 부족하게 되었는데 새로운 작은 성체를 주셨다.


2008.12.6

* 미사 후 신부님께서 성체 강복을 하며 성광을 높이 들어 성체 예수님을 현양했을 때 주님의 엄위로운 현존이 성전을 가득 메웠는데 성체 강복 예절이 끝나고 제대를 정리할 때 놀라운 일이 일어났음. 커다란 성체성작 사진이 걸려있는 곳에서 가까운 빨간 카펫이 깔린 바닥에 성체께서 강림하셨음

 


2008.06.10

* 성광에 모셔져 있던 성체 뒤에서 성체 강림

 2008-6-10DSC01790_2.jpg


2007.06.11

* 율리아자매님의 거처 다락에 하늘에서 성체가 내려오심


2006.10.24

* 2006. 10. 24 오전 7시 미사에서 평화의 인사를 나누던 중 성체가 내려오심. 율리아 자매님은 십자가상 예수님으로부터 강한 빛과 함께 일곱 상처에서 흘러나온 성혈이 한데 모아져 성체로 변화되어 내려오심을 보셨는데, 성체는 미사에 참석 중인 모든 협력자들 머리 위에서 축복해 주시면서 “너희에게 평화가 항상 함께 하기를…” 말씀하시며 율리아 자매님의 머리 위에서부터 좌우로 가볍게 움직이며 제대 위의 성합 앞쪽 밑부분 위로 사뿐히 내려오셨으며 율리아 자매님 외 몇 사람이 성체가 내려오시는 모습을 목격하였음. 성체에 IHS라는 글자가 쓰여 있었음.



2006.10.16

* 예수님께서는 2006년 10월 16일 성체에서 피가 흘러나오는 기적과 함께 그 성체를 교황님에게 전하라는 메시지를 주셨다.



2005.05.06

* 오후 5시 50분 경 율리아 자매님께서 갑자기 강하게 쓰러진후 탈혼에 들어갔는데, 현시 중에 안개비처럼 보이는 무언가가 내려와 성합을 감싸고 있는 것을 보았다.  탈혼에서 깨어난 율리아 자매님은 협력자에게 4월 16일에 내려오신 성체를 확인해 보라고 하여 협력자가 피터 마르시알 신부님께 가서 그대로 말씀을 드렸습니다. 말씀을 들은 신부님은 두 성체를 모셔둔 성합 뚜껑을 열어보았는데, 두 성체에서 많은 양의 성혈이 흘러 나와 있었음

 
2005.04.16

 * 성모님 동산에서 필리핀의 피터 마르시알 신부님께서 집전하시고 250여명의 순례자들이 참석한 미사 때 두 개의 성체가 신부님 왼쪽 제대 밑 바닥에 내려오심

 

 


2002.11.
24

* 2002년 1월 6일 공소예절 때 내려오신 성체에서 2002년 11월 24일 세 방울의 피가 흘러나옴

2002-11-24DSC02300_4.jpg


2002.01.06

* 공소예절 중에 두 성체가 내려오심

 



2002.01.01

* 오전 10시경 성모님 동산 갈바리아 십자가 밑에서 몇몇 협력자들과 함께 기도중 마스크를 쓰고 있었음에도 마스크를 관통하여 예수님 성체가 율리아 자매님의 입안으로 내려오심.


2001.11.24

* 오전 7시경 몇명의 협력자들과 성모동산 십자가의 길에서 기도하고 있을 때 율리아 자매님의 입안으로 성체가 내려오심.

 


1997.08.27

* 파 신부님과 30여 명의 신자들이 기도하고 있을 때 모두가 볼 수 있도록 성체가 십자가 위에서 내려오셨으며 문양은 1997년 6월 12일에 내려오셨던 성체와 같은 문양이었다.


1997.07.13

* 성모님을 지극히 사랑하는 교황청의 몬시뇰께서 성모님집을 방문 하였을 때 예수님께서 성체를 내려주셨다.

 


1997.6.12

* 한국 제주 교구장이신 김창렬 바오로 주교님과 광주교구 원로 신부이신 안당 신부님이 나주 성모님 집을 방문 하셨을 때 눈물 흘리셨던 성모님상 앞에서 성체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셨을 때 큰 소리를 내면서 성체가 내려오셨는데 성체에는 두 줄기의 가시넝쿨에 싸인 예수님의 성심 문양이 새겨져 있었으며 성심 위에는 사랑의 불꽃과 작은 십자가가 있으며 성심에서는 두 방울의 성혈이 흘러내리는 모습이 있었다.



1996.10.19

* 나주 천주교회에서 피눈물을 흘리신 10주년 기념 미사 때 율리아 자매님이 모신 성체가 피로 변화되었다.

 


1996.09.17

* 말레이시아 시부시 주교좌성당에서 도미니꼬 수 주교님의 주례로 봉헌된 미사에 많은 신부님들과 3,000명이 넘는 신자들이 참석하였는데,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가 강한 피비린내와 함께 피와 살로 변화되었다.



1996.07.01

* 성모님 눈물 11주년 기념 새벽 03시에 외국인 순례자와 한국인 순례자 1,000여명이 모여 철야 기도를 드리던 중 십자가상에서 여러 조각의 성체가 내려와 율리아 자매님의 입안에 들어왔다.

 



1995.10.31

* 로마 교황청에서 교황님이 집전하시는 미사 중에 율리아 자매님이 모신 성체가 살과 피로 변화되면서 성심 모양으로 변화되었는데 교황님께서 입 속에 변화된 성체를 보신 후 강복하셨다.



1995.09.22

* 성모님 동산에서 캐나다의 로만 다닐락 주교님과 신학박사 요셉 베드로 핀 신부님 그리고 한국의 장홍빈 알로이시오 신부님께서 집전한 미사 때에 율리아 자매님이 모신 성체가 성심 모양으로 살아 움직이는 살과 피로 변화되었다.



1995.08.24

* 말레이시아 수 주교님과 20여명의 신자들이 방문하였을 때 성모님 동산에서 미사 중에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의 외양이 살과 피의 모양으로 변화되었다.


1995.07.02

* 십자가상에서 내려온 7개의 성체를 주교님의 명에 의하여 성체를 영 했는데 마지막 7번째 성체를 율리아 자매님이 영 했을 때 성체의 외양이 피와 살의 모양으로 변화 되었는데 성체가 피로 변화된 것을 확인한 말레이시아 수효호 신부님께서 손가락에 찍어서 여러 신자들에게 보여주었다.


1995.07.01

* 나주 성모님 눈물 흘리신 10주년 기념일에 성모님 집에서 외국인 순례자들과 국내 순례자들 1,000여명이 모여서 기도를 드리고 있을 때 눈물 흘리셨던 성모상 위의 십자가에서 7개의 작은 성체가 내려왔다. 십자가 상 예수님의 일곱 상처에서 피를 흘리셨는데 피는 차츰 하얀 성체로 변화되어 성모님 앞으로 내려오셨다.


1995.06.30

* 나주 천주교회에서 성모님 눈물 흘리신지 10주년 기념미사 때 외국에서 오신 10여 명의 신부님들과 함께 미사 중에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가 V 자 형태의 살과 피로 변화 되었으며 성모님께서도 발현하셨다.


1994.11.24

* 성체의 기적이 일어난 메시지를 기록하기 위하여 밖으로 나가던 율리아! 어서 교황의 대리자와 영적 지도자의 손을 잡고 앞으로 오너라. 하시는 성모님의 말씀을 듣고 두 분의 손을 잡고 성모상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꿇고 기도하다가 메시지를 주셨는데 아멘하는 순간 작은 성체가 빛에 싸여 내려오는데 어서 받아 모셔라 하시는 성모님의 말씀을 듣고, 한 손은 교황 대사님의 손을, 한 손은 파 신부님의 손을 잡고 있었으므로 입으로 성체를 받았는데 여러분의 성직자와 70여명의 신자들이 목격하였다.


1994.11.24

* 교황 대사님이 나주 성모님 집을 방문하셨을 때 미카엘 대천사를 통하여 성체가 내려오셨다. 큰 성체는 Α와 Ω 문양이 그려져 있었는데 둘로 쪼개어져 내려왔으며, 거기에 모인 성직자들과 평신도들 70여명이 성체를 영 하였다.


1994.11.02

* 하와이 성 안토니오 성당에서 세계적으로 성체신심을 전파하시는 마르틴 루치아 신부님이 집전하시는 미사 중에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가 피로 변하는 모습을 보시고 루치아 신부님과 교우들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1994.09.24

* 필리핀 순례자 39명과 나주본당에서의 미사 도중 율리아 자매님 입안의 성체가 실핏줄이 생기면서 살과 피로 변화되었다.


1992.06.02

* 약 1300년 전에 성체의 기적이 일어났던 이탈리아 란치아노 성당에서의 미사 때 성체를 삼켰는데 혀 위에 조금 남아있던 성체가 피와 살로 변화 되면서 입안에 꽉 차게 부풀어 올라오는 모습을 보고 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은 오열하며 울었다.


1992.06.01

* 로마 성지 순례 중 숙소에서 미사를 하게 되었는데 성체가 율리아 자매님의 입안에서 피와 살로 변화되었다.


1991.05.16

* 나주 천주교회에서 미사를 집전하신 필리핀의 오제리 신부님과 필리핀 교우들은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가 가장자리로부터 실핏줄이 생기면서 차츰 차츰 피와 살로 변화되기 시작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감격해서 울며 기도하였다.


1988. 6. 5

* 나주 천주교회에서 율리아 자매님이 영한 성체를 모시고 협력자들의 부축을 받아 돌아오는데 갑자기 입안이 가득 차기 시작했으며 피비린내가 많이 난 첫 번째 성체기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