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주성모님

마리아의 구원방주

   

목차 보기 1

목차 보기 2

목차 보기 3

   

   
   

 

 

 

주님!

시냇가에 조약돌이 많듯이

우리의 인생도 매 순간의

이어짐으로 이루어지는 것과 같이,

기뻐해야 할 즐거움과 울어야 할

슬픔들이 서로 겨루고 있사오니

스스로 짐이 됨을 아나이다.

 

가엾은 나,

수많은 상처를 부끄럽다 감추지 아니하고

당신님께 의지하여 고백 하리이다.

 

주님, 나의님이시여!

당신 님 그리다 지친다 하여도

쉼 없이 당신은 내 곁에 계시리니

나 편히 당신님께 맡기나이다.

 

이 모든 것을 당신님으로

인하여만 하게 해주시고,

오로지 한 획이라도 거짓 없이

주님의 영광을 위해서만 쓰일 수 있다면야

서슴없이 당신님을 위해서 다 바쳐 드리리다.

 

저의 작고 부끄러운 고통을 통해서

많은 열매 맺는 것을 보았을 때

예사로운 기쁨이 아니었기에

 

지도신부님의 뜻을 따라 저의 부끄러운

일생을 낱낱이 고백하려 하나이다.

 

그로 인하여 많은 영혼에게

생기 돋아날 수만 있다면

제 무엇인들 못 하오리이까

 

부디 메마른 가지에 단비가 되게 하시어

오직 나의님께서는 영광이 되고 성모님 위로 받으소서. 아멘